화학규제 개선 위해 반도체 업계 의견 듣는다 > 보도자료

본문 바로가기
  • 회원로그인

    ID/PW 찾기
  • 회원가입

  • ENGLISH

  • CHINA

KEIA 한국환경산업협회

사이트 내 전체검색

화학규제 개선 위해 반도체 업계 의견 듣는다

페이지 정보

keianews 작성일22-06-30 17:49 81회

본문

▷ 환경부 장관, 반도체 생산현장에서 화학물질 규제 개선 의견 청취 


환경부(장관 한화진)는 한화진 환경부 장관이 6월 29일 오전 충북 음성군에 위치한 반도체 생산업체 ㈜디비(DB)하이텍의 반도체 생산현장을 방문하여 화학물질 규제 개선을 위한 업계 의견을 듣는다고 밝혔다.


그간 반도체 업종은 신·증설 등의 이유로 취급설비의 교체가 잦고, 생산장비가 밀폐 및 모듈 형태의 완제품으로 수입되는 등 특수성이 높아 맞춤형 화학물질 취급시설 기준 도입이 필요하다고 요구해왔다.


이에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이날 현장에서 반도체 업계의 건의 사항을 듣고 전문가의 의견을 검토한 후, 화학물질 안전관리를 담보하면서도 화학규제를 합리적으로 개선하는 방안을 함께 모색하기로 했다.


그간 산업계에서 지속적으로 개선을 요구해온 획일적인 유독물질 지정·관리체계를 유해성에 따라 차별화된 체계로 개편하는 방향에 대해서도 반도체 업계의 입장을 듣는다.


화학물질 관리체계 개편 방향은 급성독성(고농도 황산 등), 만성독성(저농도 납 등) 등 유독물질의 유해성과 업체별 취급량 차이 등에 따른 화학사고의 위험성을 고려해 관리하는 것이다.


환경부는 앞으로 화학안전정책에 관한 공개 토론회를 꾸준히 개최하여 산업계, 시민사회 등과 함께 유독물질 지정관리 체계 개편 방향을 공개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한화진 장관은 "윤석열 정부의 환경규제 개혁은 국민의 삶의 질과 국가경쟁력에 직결되는 환경정책의 목표를 굳건히 지키면서도 민간의 자율과 창의를 촉진할 수 있는 합리적인 방향으로 진행될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규제가 목적에 맞게 합리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본인을 포함한 환경부 구성원 모두가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붙임  현장방문 개요.  끝.


담당 부서  기획조정실  책임자  과  장   최한창  (044-201-7581)  <총괄 />  환경규제현장대응TF  담당자  사무관  나욱종  (044-201-7582)    환경보건국  책임자  과  장   박봉균  (044-201-6770)    화학물질정책과  담당자  수석전문관  강미진  (044-201-6784)    환경보건국  책임자  과  장   이형섭  (044-201-6831)    화학안전과  담당자  사무관  송나래  (044-201-6840)
 

게시물 검색
서울특별시 중구 서소문로 38 센트럴타워 601~2호(사무실), 610호(회의실)
오시는길
TEL. 02-389-7284~6 | Fax. 02-389-7287 | E-mail. keia@keia.kr